메인메뉴

PC_S_전화상담버튼PC_S_카톡상담버튼PC_S_의료진상담버튼PC_S_지점안내버튼

스트레스 받는 것도 스트레스다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늘 사용하는 단어가 있다.

한국인이 가장 많이 쓰는 외래어로 꼽힐 만큼

너무나도 친숙한 스트레스가 그 주인공이다.

스트레스는 인간이 누리는 모든 삶의 영역에

존재하기 때문에 그 누구도 피할 수 없다.

우리가 살아가면서 경험하는 사소한 일부터

큰 충격을 안겨주는 삶의 주요한 사건까지

인간의 스트레스 요인은 매우 다양하다.


 

만병의 근원이라 불리는 스트레스의 요인은

매우 다양하나 적응의 관점에서 바라볼 때

어떻게 대처하냐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대다수의 사람들이 스트레스를 다스리기는커녕

현재 어느 정도인지 파악조차 못하는 경우가 많다.

내 몸에 미치는 영향들을 다스리기 위해서는

먼저 그 실체를 파악하고 그에 적합한 관리를 받아

스스로에게 부족한 것을 충족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물론 가장 좋은 것은 스트레스를 피하는 것이지만

현대 생활의 다양함과 복합성으로 피할 길이 없다.

피할 수 없으면 즐겨라라는 말처럼 스트레스를

즐길 수 있음 좋겠지만 쉬운 일이 아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스트레스를 어떻게 다스려야 할까?


 

스트레스 또한 다른 질환과 같이 만성화가 되면

정서적으로 불안과 갈등을 일으켜 병을 키우게 된다.

가장 이상적인 방법은 평소 규칙적인 생활습관을

가지는 것이 스트레스 관리의 시작이라 할 수 있다.

바쁘게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부족한 비타민이나

무기질, 섬유소 등 영양소가 골고루 들어 있는

식사를 하고 음식은 천천히 씹도록 한다.

술이나 카페인, 짜거나 단 것, 인스턴트나

패스트푸드 등은 줄이거나 먹지 않도록 한다.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것은 충분한 수면이다.

잠이 부족할 경우 극도의 피로가 쌓이면서

집중력과 기억력뿐만 아니라 자제력 또한

저하되면서 스트레스 호르몬이 증가한다.


 

스트레스를 받을 때 가끔은 여유를 갖고

야외에서 햇볕을 쬐며 산책을 즐겨보자.

가벼운 운동은 몸 속의 과도한 에너지를

분산시켜 스트레스 수치를 감소시킨다.

이 밖에도 혼란스러운 마음을 다스리는

명상이나 복식 호흡 또는 심호흡 등이

마음을 비우고 집중력을 높여줌과 동시에

심장박동수와 혈압이 서서히 떨어지면서

차분함과 안정감을 느낄 수 있어 도움이 된다.

지나친 욕심이 만성 스트레스로 가는 지름길이다.

불필요한 것들에 얽매여 스스로 병을 키우지 말고

단아안과 함께 본인에게 효과적인 방법을 찾아보자.

세상 모두가 갖고 있는 스트레스가 사라질 때까지

그대가 포기해도 단아안은 포기하지 않는다.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단아안

등록일2018-01-10

조회수69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